LIVING ROOM

거실은 집안에 들어서면 현관을 가장 먼저 보이는 장소로 가족들이 함께 생활하는 공간이자 집에 방문한 손님이 주로 머무르는 곳이다. 그만큼 집 전체의 분위기를 크게 좌우하는 공간이면서도 혼자 또는 여러 사람이 모여 오랜 시간 생활하는 공간이기에 장시간 머물러도 피로를 느끼지 않도록 편안한 동선과 분위기를 만들어주는 것이 중요하다. 

 

최근에는 신혼부부나 싱글 남녀 등 1~2인 가정이 늘어나면서 작은 평수의 집이 더욱 인기를 끌고 있어 작아진 공간에 거실이 가진 본래의 기능을 넣기 위해 쓰지 않는 데드 스페이스를 줄이고 공간 전체를 활용해 알차게 쓰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실제로 같은 평수라도 인테리어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집의 크기가 달라 보인다. 천장이 높으면 방이 넓게 느껴지는데 주택 사정상 낮은 천장을 피할 수 없게 되는 경우에는 실내에서 가장 큰 면적을 차지하는 벽과 바닥을 밝은색으로 칠하면 공간이 넓어 보이는 효과를 누릴 수 있는 것처럼 말이다. 개성에 따라 거실을 서재처럼, 혹은 카페처럼 꾸며 공간의 효율을 높이면서 여유로운 생활을 주는 인테리어를 연출해도 좋을 것이다.

 

 

 

KITCHEN

주방은 더 이상 주부만 사용하는 ‘집안 일’이라 일컬어 지는 노동의 공간이 아니다. 연예인보다 더 인기 있는 요리사들이 방송 매체에 자주 등장하고 그들이 선보이는 간단한 요리법을 따라 가족과 함께 요리를 하며 휴일을 보내는 가정이 많아지고 있다. 즉, 주방은 가족들이 화합하는 공간이며 맛있는 음식을 위해 모두가 함께 즐기며 준비하는 공간으로 집안에서 그 기능과 중요성은 점점 높아지고 있다. 

 

변화하는 가족 구성원의 생활방식에 맞추어 공간도 다양한 모습으로 진화한다. 주방은 과거 일렬로 벽면에 자리잡던 구조에서 거실을 향해 바라보는 오픈된 구조로 가족들의 참여를 유도하며 끊이지 않는 이야기 꽃이 피는 곳이 되었다. 대가족이나 커플 등 가족 구성원을 고려하여 편리하고 감각적인 소통하는 주방 디자인을 살펴보고 활용도 높은 인테리어 팁을 공개한다.

 

 

 

BEDROOM

대부분의 침실은 아늑하고 편안한 느낌을 연출하기 위해 비슷하게 꾸며지는 경우가 많다. 따뜻한 느낌의 패브릭, 안정적인 조명과 그 외의 평범한 느낌의 가구가 주를 이룬다. 하지만 침실은 편안히 머무는 장소이기도 하지만, 가장 오래 머물기 때문에 자신의 개성을 잘 나타내기 좋은 공간 중 하나이다. 그러므로 독특하고 색다른 느낌을 살려 침실을 인테리어 하는 것도 나만의 공간을 만들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오늘은 다 똑같고 평범한 느낌의 침실이 아닌, 독특한 인테리어의 침실에 대해 소개하려 한다. 자신의 침실을 만들 때 참고하여 방 안 곳곳에 포인트 요소를 두어도 좋다. 

 

 

 

KIDS ROOM
빠르게 성장하는 아이를 위해 아이에게 맞는 인테리어에는 어떤 것 들이 있을까?
아이의 올바른 성장과 창의력 향상을 위해 기능과 스타일을 겸비한 가구와 이에 어울리는 인테리어를 선택하는 것을 쉬운 일이 아니다. 어릴 때는 단순하게 모든 것에 흥미있었던 아이들이 점점 성장해 가면서, 좋고 싫음이 확실해 지면서 자기만의 성향도 강해진다. 원하는 소품이 각기 다르고, 좋아하는 색도 뚜렷하기 때문에 이런 아이의 성향을 존중해주는 인테리어로 완성해야한다. 우리 아이의 창의력을 키우고 싶다면 아이 방에 작은 소품 하나를 고를 때도 신중해야 한다. 특히 감각적인 디자인과 다채로운 컬러의 아이템은 아이의 상상력을 자극할 뿐만 아니라 인테리어를 특별하게 만들어준다. 

또한, 색을 이용한 소품은 아이의 발달에 긍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 색깔은 종류별로 사람에게 미치는 영향이 다른데, 특히 아이들은 시각적 자극에 민감해 이러한 효과가 크게 작용한다. 아이의 장점을 극대화하고, 단점을 고쳐줄 수 있는 컬러. 성향별 맞춤 색으로 아이 방을 꾸며주자. 인테리어에 자연스럽게 녹아든 색은 아이의 두뇌·감성 발달, 원만한 인격 형성에 도움이 된다. 

 

 

BATHROOM
직장에서 또는 집안일에 치이다보면 정신적으로 지치는 것 뿐만 아니라 육체적인 피로 또한 무시할 수 없다. 어깨가 뭉치고, 오래 앉아있어서 그런지 다리 또한 퉁퉁 부어있다. 이렇게 몸과 정신이 지칠 때마다 우리는 뜨거운 물에 몸을 담근뒤, 온 몸의 긴장을 풀고 편안히 휴식을 취하고 싶다. 그러나 이러한 소박한 꿈조차 우리집의 눅눅하고 오래된 욕실을 보면 이루어질 수 없는 큰 바람처럼 보인다. 하얀색 타일과 세라믹 변기와 세면대를 보면, 힐링되는 욕실이라기보다는 오히려 더 우리를 피곤하게 만드는 욕실처럼 느껴지기 마련이다. 

영화 속에서나 보던 화장대가 갖춰진 아름다운 욕실, 보기만해도 이미 목욕을 한 뒤의 상쾌함이 느껴지는 화사한 욕실은 정말이지 현실에선 이루어질 수 없는 걸까? 창문이 달려 습기와 곰팡이 따위는 걱정하지 않는 싱그러운 공기가 머무른 욕실, 다채로운 컬러가 아름다운 개성을 부여하는 욕실 그리고 따뜻하고 편안한 느낌이 들도록 우든 재료로 마감을 해 볼 수 있다.